> 종합 News
창의공방에 입주한 작가 5인방, 작품 활동 본격 시작2019년 무형유산 전통공예 창의공방 운영
최태월 기자  |  ctwlyj@uelt.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2  15:40: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입주 작가 5인(왼쪽부터 누비장 최재희 이수자, 각자장 정찬민 이수자, 소목장 복종선 이수자, 채상장 김승우 이수자, 염색장 윤영숙 이수자)

[리서치뉴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지난 3월 11일부터 5명의 전통공예 분야 이수자들이 참여하는 ‘2019 무형유산 전통공예 창의공방’ 활동을 시작하고 입주 기념행사를 지난 8일 전북 전주시 국립무형유산원 전승마루에서 진행했다.

‘무형유산 전통공예 창의공방’는 국가무형문화재 공예기술 분야 전승자들이 재료와 도구 그리고 기술에 대한 확장성을 지속해서 고민할 수 있도록 국립무형유산원에 상주하며 활동하도록 국립무형유산원이 마련한 입주 프로그램이다.

올해 활동을 시작한 5명의 이수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이 추진한 ‘무형유산 창의공방’ 공모와 관련 전문가의 추천을 통해 선정된 이들로 , 염색장 윤영숙 이수자, 채상장 김승우 이수자, 누비장 최재희 이수자, 소목장 복종선 이수자, 각자장 정찬민 이수자 등이다. 이들은 오는 11월 29일까지 총 8개월에 걸쳐 활동할 계획이다.

입주 작가들은 지난 3월부터 약 4주에 걸쳐 공통 주제를 선정해 자신들의 공방을 종목별로 특색을 갖춘 공간으로 직접 기획하고 공방의 명패도 제작했다.

염색장 윤영숙 이수자의 명패는 연한 하늘색부터 진한 남색까지 직접 쪽 염색한 실을 반복적으로 교차해 색을 표현하고 조명을 더해 배경의 씨실과 날실의 짜임이 돋보이는 명패를 완성했다. 누비장 최재희 이수자는 자신이 가장 가까이 두고 사용하는 작품 재료 ‘실’을 명패에 감아 실패 형식으로 명패를 제작했다.

또한, 채상장 김승우 이수자는 공방의 전체적인 공간구성을 기획하는 한편, 벽에 걸리는 명패와 별도로 공방에서 작가가 작업하고 있을 때와 비어있을 때를 알리는 세움 간판을 제작해 공방 문 앞에 세워둬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 이들 이수자들은 종목별 자문 시행, 전시·교육 프로그램 참여, 상품·작품 제작을 위한 기획서 작성, 개인별 3건 이상의 시제품·창작품 제작, 최종 창작품 전시, 창작품 도록 발간 등 무형유산 전통공예 창의공방의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수행하면서 개인별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입주 작가들은 창작품 이외에도 소품 등의 상품을 제작해 오는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중정에서 진행하는 , 무형유산 전통공예 프리마켓에서 일반인들에게 공개한다. 이들의 공방을 관람할 수 있는 ‘열린 공방’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전통공예기술 분야 전승자의 활동을 꾸준히 지원하는 한편, 일반인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할 것이다.


리서치뉴스  최태월 기자  ctwlyj@uelt.net
최태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 36(삼명빌딩, 3층)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326   |   서울전화 : 02 - 704-4222
세종취재본부 : 세종시 부강 금호  |  대표전화 : 041-532-4222  |  팩스 : 041-549-4221  |  설립자 : 임상호  |  발행·편집인 : 최태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월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17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14년 2월 6일  |  통신판매신고 제2014- 충남아산-0029
Copyright © 2019 리서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