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urvey
‘태양의 계절’ 황범식-정한용-최정우-이덕희-이상숙-김나운-유태웅-지찬-김주리, ‘불꽃 연기 군단’ 캐스팅 확정한여름 태양처럼 불타오를 ‘핫 라인업’ 완성 기대 만발
최태월 기자  |  ctwlyj@uelt.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3  09:55: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태양의 계절’ 김주리, ‘불꽃 연기 군단’ 캐스팅 확정 [사진제공 PF컴퍼니]
[리서치뉴스]오는 6월 첫 방송을 앞둔 ‘태양의 계절’에 배우 황범식, 정한용, 최정우, 이덕희, 이상숙, 김나운, 유태웅, 지찬, 김주리 등 ‘불꽃 연기 군단’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한여름 태양처럼 불타오를 ‘핫 라인업’이 완성된 ‘태양의 계절’에 대한 기대가 벌써부터 뜨겁다.

오는 6월 초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측은 3일 “황범식, 정한용, 최정우 등 신구를 어우르는 역대급 라인업을 완성, 첫 방송을 위해 달릴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왼손잡이 아내’ 후속으로 방송될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 오태양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먼저 극중 대한민국 경제를 쥐락펴락할 ‘양지그룹’ 패밀리가 완성됐다. 정한용은 ‘양지그룹’ 회장 장월천 역을 맡았다. 장월천은 자신의 핏줄, ‘적통’에 집착하는 인물로 손자를 ‘제왕’으로 만들고자 출생 일자, 시간까지 좌지우지 할 예정. 존재만으로도 분위기를 압도하는 정한용이 보여줄 장월천은 과연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이어 최정우가 장월천의 첫째 사위 최태준으로 활약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그는 ‘양지그룹’을 뿌리째 흔들 거침없는 야망남이지만 아들 최광일을 향한 맹목적인 부성애를 지닌 인물이어서 그의 활약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킨다.

최정우의 아내이자 ‘양지그룹’의 첫째딸 장정희 역에는 이덕희가 낙점됐다. 재벌가 첫째딸답게 우아한 기품이 넘치며 쉽게 범접할 수 없는 냉랭한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그러나 태준과 마찬가지로 아들 광일에게는 누구보다 따뜻한 엄마로서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유의 푼수미로 극의 활력을 더할 ‘양지그룹’ 둘째 딸 장숙희는 김나운이 맡았다. 언니와 상반된 매력을 자랑하지만 아들을 향한 사랑만큼은 언니 못지않게 지극정성이다. 그녀는 엘리트 남편 박재용 역의 유태웅과 함께 호시탐탐 ‘양지그룹’을 노리는 철부지 하이에나로 활약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더한다.

그런가 하면 황범식과 이상숙이 ‘양지그룹’ 가문의 핏줄의 비밀을 쥔 핵심 인물 황노인과 임미란으로 등장한다. 겉보기에는 평범한 듯하지만 그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진실을 알고 있는 인물들로 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숙희-재용의 아들 박민재 역에는 지찬이, ‘광일 바라기’ 홍지은 역에는 김주리가 캐스팅됐다. 두 사람은 선배 연기자들 사이에서 톡톡 튀는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전해져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이처럼 내로라하는 베테랑 연기자들이 총출동하는 ‘태양의 계절’. KBS 장편 드라마계의 내공 백단 최강 콤비 김원용 PD와 이은주 작가의 지휘 아래 이들이 보여줄 이야기는 과연 어떨지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태양의 계절’ 측은 “남부럽지 않은 배우들이 딱 맞는 역할에 캐스팅돼 든든하다. 한여름 태양처럼 뜨겁게 열정을 불태울 이들에 대한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창석, 윤소이를 필두로 황범식, 정한용, 최정우, 이덕희, 이상숙 등이 함께하는 ‘태양의 계절’은 2019년 6월 초 KBS 2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리서치뉴스  최태월 기자  ctwlyj@uelt.net
최태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 36(삼명빌딩, 3층)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326   |   서울전화 : 02 - 704-4222
세종취재본부 : 세종시 부강 금호  |  대표전화 : 041-532-4222  |  팩스 : 041-549-4221  |  설립자 : 임상호  |  발행·편집인 : 최태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월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17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14년 2월 6일  |  통신판매신고 제2014- 충남아산-0029
Copyright © 2019 리서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