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urvey
여름의 길목 6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와 함께‘강릉단오제’,‘고성농요’,‘수영야류’,‘영산재’ 등 총 24종목 선보여
최태월 기자  |  ctwlyj@uelt.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9  15:4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국가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공개행사 안내홍보물
[리서치뉴스]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6월 공개행사가 전국 각지에서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국가무형문화재의 대중화와 보존·전승 활성화를 위해 매년 종목별로 개최하고 있다. 6월에는 총 24종목의 공개행사가 예정되어 있어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사한다.

6월 공개행사는 국가무형문화재 ,‘제43호 수영야류’와 ,‘제62호 좌수영어방놀이’의 연합공개행사로 문을 연다. 이 두 종목의 공개행사는 매년 6월 개최되는 수영전통민속예술축제와 함께 진행되어, 부산의 지역적 특색과 사회성이 깃든 민속놀이의 예술성을 직접 느낄 수 있다. ,‘제17호 봉산탈춤’, ,‘제81호 진도다시래기’도 6월 첫날에 열려 공개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6월에는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가무형문화재의 공개행사가 국민을 찾아간다. 먼저, 우리나라 전통무술의 하나로, 유연한 동작과 탄력으로 상대방을 제압하고 자기 몸을 방어하는 무술인 ‘제76호 택견’ 공개행사가 열린다. 아울러 ‘제74호 대목장’ 공개행사와 삶의 희로애락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제5호 판소리’ 등 우리나라의 다양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접할 수 있다. 현충일에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제50호 영산재’가 열린다.

그리고 민속 명절 중 하나인 단오를 맞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이름을 올린 ‘제13호 강릉단오제’ 공개행사를 비롯해, 왜적을 무찌른 한장군의 넋을 기리며 단오굿을 행하는 ‘제44호 경산자인단오제’, 영광군의 민속축제로 400여 년을 이어온 ‘제123호 법성포단오제’ 등 각 지역의 단오제 행사도 진행된다.

한편, 농번기를 맞아 농경사회 특징과 지역색을 잘 나타내는 ,‘제84-2호 예천통명농요’, ‘제84-1호 고성농요, ‘제51호 남도들노래’ 공개행사가 개최된다. 예천통명농요는 노래를 메기고 받을 때, 앞소리의 끝과 뒷소리의 앞을 부분적으로 겹치게 불러 이중창적인 효과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고성농요는 투박하고 억센 경상도 특유의 음악성을 간직하고 있으며, 남도들노래는 향토색이 짙고 가락이 매우 흥겹다.

6월에는 아름다운 창경궁의 야경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개행사도 마련된다. ‘제23호 가야금산조및병창’, ‘제45호 대금산조’ 공개행사는 싱그러운 초여름 밤을 우리 가락으로 수놓는 아름다운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제29호 서도소리’, ‘제19호 선소리산타령’, ‘제27호 승무’ 등 전통예능의 진면목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개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섬세한 장인 정신과 전통공예의 멋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기능 분야 공개행사도 마련되어 있다. 과거 우리 민족의 의생활에서 필수품목의 하나였던 갓을 만드는 ‘제4호 갓일’, 경주 교동에 있는 최부자 집에서 대대로 빚어 온 전통주 ‘제86-3호 경주교동법주’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전남 지역에서는 ,‘제53호 채상장’, ‘제115호 염색장’ 공개행사가 열린다. 채상은 얇고 가늘게 쪼갠 대나무를 염색하고 무늬를 놓아가며 짜 만든 상자로, 통풍이 잘되고 습기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아 예로부터 귀한 물건을 담는 용도로 사용됐다. 염색장 공개행사에서는 한국 전통 쪽 염색 시연과 생쪽 물들이기 체험을 통해 전통염색에 대한 이해와 쪽빛 물들임의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경기도에서는 지붕의 기와를 잇는 ‘제121호 번와장’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이번 공개행사를 통해 한국 전통건축의 중요한 특성 중 하나인 곡선미를 가장 잘 보여주는 기와지붕 잇기의 정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호국보훈의 달이자 여름의 문을 여는 6월은 화창한 날씨와 시원한 바람이 나들이를 재촉하는 계절이다. 전국 각지에서 펼쳐지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현장에서 나라 사랑의 마음은 물론,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우리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선조들의 지혜를 느끼는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앞으로도 매월 전국 각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공개행사에 관한 세부사항은 문화재청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으로 문의하면 일정, 장소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리서치뉴스  최태월 기자  ctwlyj@uelt.net
최태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 36(삼명빌딩, 3층)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326   |   서울전화 : 02 - 704-4222
세종취재본부 : 세종시 부강 금호  |  대표전화 : 041-532-4222  |  팩스 : 041-549-4221  |  설립자 : 임상호  |  발행·편집인 : 최태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월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17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14년 2월 6일  |  통신판매신고 제2014- 충남아산-0029
Copyright © 2019 리서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