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urvey
7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6.5만 톤, 전년 7월보다 19.8% 감소오징어·전갱이·붉은대게 생산량은 증가, 고등어·멸치·갈치 생산량은 감소
최태월 기자  |  ctwlyj@uelt.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4  12:53: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어종별 생산동향
[리서치뉴스] 해양수산부는 2019년 7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7월에 비해 19.8% 감소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7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6만 5천 톤으로 지난해 7월에 비해 19.8% 감소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1만 6천 톤, 오징어 1만 1천 톤, 전갱이 5천 3백 톤, 갈치 3천 7백 톤, 고등어 2천 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 추이를 보면, 오징어, 전갱이, 붉은대게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했고, 가자미류, 청어, 삼치는 전년 수준, 고등어, 멸치, 갈치는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했다.

오징어는 불법조업 단속 강화로 인해 산란어미개체가 증가하고 1~3월에 평년보다 온난한 산란환경이 형성되면서, 여름철 주 어장인 서해에서의 어군밀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전갱이는 주 업종인 대형선망어업의 휴어기에도 불구하고 남해~동해남부해역의 평년 대비 저수온 영향으로 제주연안에 어군이 밀집되면서, 제주지역 정치망어업의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붉은대게는 금어기 실시 전까지 제한적으로 조업이 이루어졌으나, 경북지역 근해통발어업의 어획량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반면, 고등어는 올해부터 주 업종인 대형선망어업의 휴어기가 3개월로 확대 실시되면서 7월 중순까지 조업이 이루어지지 않아 어획량이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멸치는 남해 연근해 전역에 걸쳐 저수온이 형성됨에 따라 어군이 외해로 분산되면서 어장 형성이 부진했다. 특히 대표업종인 기선권현망은 4~6월의 금어기를 마치고 조업을 재개하였으나, 어장형성 부진과 조업일수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에 비해 어획량이 감소했다.

갈치는 중부동중국해~북부동중국해의 평년 대비 저수온 영향으로 어군의 북상회유가 지연되면서 우리나라 주변으로 내유하는 어군이 감소함에 따라 전년보다 부진한 어황을 기록했다.

2019년 7월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전년보다 4.5% 증가한 2,968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액은 전년보다 오징어가 106%, 붉은대게가 98%, 삼치가 24% 증가했고, 갈치, 가자미류, 전갱이, 청어는 전년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멸치는 전년보다 53% 감소하였으며, 고등어는 대형선망어업의 휴어기 확대로 전년보다 8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7월까지의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총 45만 톤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5% 증가하였으며, 7월까지의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2조 216억 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2.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리서치뉴스  최태월 기자  ctwlyj@uelt.net
최태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 36(삼명빌딩, 3층)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326   |   서울전화 : 02 - 704-4222
세종취재본부 : 세종시 부강 금호  |  대표전화 : 041-532-4222  |  팩스 : 041-549-4221  |  설립자 : 임상호  |  발행·편집인 : 최태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월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17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14년 2월 6일  |  통신판매신고 제2014- 충남아산-0029
Copyright © 2019 리서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