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업/기업 연구
SK텔레콤 ‘티딜’ 올 상반기 거래액 1000억원 돌파
임연주 기자  |  lyj@uelt.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8.15  19:32: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SK텔레콤 ‘티딜(T deal)’ 올 상반기 거래액 1000억원 돌파
SK텔레콤 ‘티딜(T deal)’ 올 상반기 거래액 1000억원 돌파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티딜(T deal)’이 올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81.5% 성장한 1069억원의 거래액을 달성했다며, 빅데이터와 AI 기반의 맞춤형 추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AI 큐레이션 문자 커머스 티딜의 거래액은 2020년 서비스 론칭 이후 △2021년 894억원 △2022년 1374억원을 기록하는 등 연평균 50~60%대의 높은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다.

또 티딜은 올해 출시 4년 차를 맞아 주력 판매 상품도 빠르게 다변화시키고 있다. 그간 주요 판매 분야였던 일반식품과 건강식품 등에서 점차 디지털 가전과 패션의류, 패션잡화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올해 6~7월 여름철 매출 분석 결과 디지털 가전이 처음으로 식품을 제치고 카테고리별 매출 비중 1위를 차지했으며, 여행·티켓 판매가 대폭 늘어나는 등 다양한 상품 영역에서 소비자 이용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가전의 매출 비중은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2022년 2위(22.5%)에서 올해 1위(27%)로 올라섰다. 여행 티켓과 패션잡화도 전년 대비 각각 9위(3.2%)→5위(5.7%), 8위(3.3%)→7위(4.8%)로 상승했다.

◇ SKT 티딜(T deal) 2023년 여름철 매출 Top 10

1. 스파클 - 생수
2. 휘닉스평창 - 블루캐니언 패키지
3. 돈팡 - 국내산 1등급 한돈 생 삼겹살 등
4. 강강술래 - 영양갈비탕
5. 까칠한 박여사 - 1++한우모듬한판 등
6. 삼육두유 - 삼육두유 파우치 등
7. 우리집 식품 - 우리집 춘천 왕 닭갈비
8. 삼성전자 - 23년형 BESPOKE 무풍슬림 청정 에어컨
9. 소노벨 비발디파크 - 오션 액티비티 패키지
10. 타미힐피거 - 스몰로고 반팔 티셔츠

육류도 돈팡(돼지고기), 강강술래(갈비탕), 까칠한 박여사(한우), 우리집 춘천 왕 닭갈비(닭) 등으로 매출 10위 안에 4개 품목이 포함되며, 지난해 성수기에 1개 품목이었던 것에 비해 큰 폭의 증가 추세를 보였다.

티딜 매출의 다변화는 공급되는 상품과 브랜드가 다양해지는 것은 물론, 빅데이터 및 AI 큐레이션에 기반한 맞춤형 상품 추천 등이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생성형 AI 모델 활용… 데이터 기반 맞춤형 서비스 지속 고도화

고객에게 문자 메시지로 쇼핑을 제안하는 문자 구독 커머스는 고객의 니즈(Needs)를 파악하는 데이터 분석 역량이 핵심이다. 짧은 텍스트로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핵심 상품을 추천하고, 이용자의 소비 의사 확인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티딜은 고객에게 전달하는 상품 판매 문자를 AI가 추천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라이프스타일과 관심사를 기반으로 고객을 분류하고, 생성형 AI에 최적의 상품 카테고리를 추천하게 했다. 이러한 AI 추천 방식을 실험한 결과, 기존 대비 CTR(Click Through Rate·문자 클릭률)이 최대 16%까지 증가했다고 밝혔다. 티딜은 이를 기반으로, 마케팅 담당자가 작성하는 맞춤형 마케팅 문구를 생성형 AI 모델로 대체하는 등 그 활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객 리뷰와 고객센터 VOC도 생성형 AI로 분석해, 잠재적 고객 문의 및 불만 요소를 사전에 인지해 고객 대응과 상품 품질 관리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 또한 티딜은 SKT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을 위한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신상욱 광고사업담당은 “티딜은 SKT만의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고객에게 꼭 필요한 상품을 찾아내고 온라인 최저가로 모든 상품을 무료 배송하고 있다”며 “앞으로 SKT만의 기술력을 활용해 고객에게 더욱 큰 혜택과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리서치뉴스  임연주 기자  lyj@uelt.net
임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읍 행단길 23-4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326   |   서울전화 : 02 - 704-4222
세종취재본부 : 세종시 부강 금호  |  대표전화 : 041-532-4222  |  팩스 : 041-549-4221  |  발행·편집인 : 최태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월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17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14년 2월 6일  |  통신판매신고 제2014- 충남아산-0029
Copyright © 2023 리서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