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urvey
'더 뱅커' 봉투다발 든 김상중 VS USB 든 유동근, 긴급 실사 中 해산그룹 회장과 1 : 1 빅딜 현장 포착 무슨 일김상중-유동근, 대한은행 긴급 실사 중 해산그룹 회장과 1 대 1 만남 포착
최태월 기자  |  ctwlyj@uelt.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2  17:37: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더 뱅커' 봉투다발 든 김상중 VS USB 든 유동근, 긴급 실사 中 해산그룹 회장과 1 : 1 빅딜 현장 포착 무슨 일
[리서치뉴스] '더 뱅커' 김상중과 유동근, 부도 위기의 해산그룹 회장 장광의 1 대 1 빅딜 현장이 포착됐다. 김상중과 유동근 손에는 각각 정체불명의 봉투다발과 USB가 들려 있는 가운데, 이들 사이에 어떤 거래가 오고 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 측은 2일 감사 노대호와 은행장 강삼도가 해산그룹 조회장과 1 대 1로 마주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공개된 사진 속 대호는 조회장을 향해 봉투다발을 펼쳐 보이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감정을 꾹꾹 누르고 있는 듯 입술을 굳게 다물고 빨갛게 충혈된 두 눈으로 조회장을 쏘아보는 대호의 매서운 표정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조회장 역시 잔뜩 화가 난 표정으로 대호를 바라보고 있어 과연 대호 손에 들린 봉투다발의 정체는 무엇일지, 두 사람 사이에 무슨 대화가 오가는 것인지 궁금증이 끌어올린다.

이어 조회장과 강행장이 마주한 모습도 포착됐다. 강행장은 갑자기 행장실을 쳐들어온 조회장을 향해 냉담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스파크가 감지될 정도로 날 선 긴장감이 흐른다.

특히 강행장은 USB를 들어 보이며 의중을 알 수 없는 표정을 짓고 있어 조회장과 강행장 사이에는 또 어떤 빅딜이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더 뱅커' 측은 "대호가 대한은행과 해산그룹 사이에 뿌리 깊은 유착관계를 제대로 파헤칠 예정"이라며, “부도 위기에 몰린 해산그룹 조회장이 직접 대호와 강행장을 각각 찾아간 목적은 무엇일지, 이들 사이에 어떤 은밀한 거래가 이뤄질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2일 목요일 밤 10시 23-24회가 방송된다.
리서치뉴스  최태월 기자  ctwlyj@uelt.net
최태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 36(삼명빌딩, 3층)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326   |   서울전화 : 02 - 704-4222
세종취재본부 : 세종시 부강 금호  |  대표전화 : 041-532-4222  |  팩스 : 041-549-4221  |  설립자 : 임상호  |  발행·편집인 : 최태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월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17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14년 2월 6일  |  통신판매신고 제2014- 충남아산-0029
Copyright © 2019 리서치뉴스. All rights reserved.